'대명이네 인삼농장'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5.08.21 가을 인삼 출하 중 입니다. (1)
  2. 2015.05.10 인삼꽃(삼화) 만개 직전
  3. 2013.03.04 대명이네 홍삼진액 출시
  4. 2011.10.25 금산 대명이네 인삼농장 입니다. (3)





안녕하세요 ~ 대명이네 인삼농장 입니다.

날씨가 많이 선선해 졌네요. 아침 저녁으로 찬바람이 부니 감기 조심하시구요.

항상 건강하세요. 고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5일 만에 삼화가 만개 직전입니다. 사진상으로 보이는 녹색의 작은 꽃봉오리에서 아주 작은 흰색 꽃잎이 벌어지고 수분이 이루어져서 인삼딸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농장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 3년근 인삼밭  (0) 2015.05.24
인삼밭 예정지  (0) 2015.05.24
인삼꽃(삼화) 만개 직전  (0) 2015.05.10
인삼밭 입노 완료  (0) 2015.05.04
삼장 차광망 내리기  (0) 2015.04.18
서산처가 한우  (1) 2015.03.20

손님들이 "홍삼액은 왜 없으시냐?"고 물어보시면 

가족들 먹는 것밖에는 만들지 않는다고 하면 그거라도 보내 달라 해서 

보내드리던 홍삼액을 이번에 이렇게 올려놓고 보내드리게 됐습니다. 

소량으로 만들다 보니 보내드리고 나면 먹을 것도 부족했는데 이번에 시설을 

더 놓아서 이렇게 생산할 수 있게 됐습니다. 


저희 농장에서 생산, 가공한 것을 바로 보내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홍삼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13년도 홍삼,백삼 마지막 작업들  (0) 2013.12.12
홍삼 만드는 과정  (2) 2013.10.01
대명이네 홍삼진액 출시  (0) 2013.03.04
12년산 홍삼만들기  (0) 2013.01.13
홍삼 만들기, 직거래 홍삼, 홍삼  (0) 2012.01.05
2010년도 가을 6년근 홍삼  (0) 2011.10.26


 


  
   안녕하세요. 농부 문대명입니다.
 군대를 다녀오고서야 철이 들어 부모님을 도와드리려고 시작한 일이 이제는 고객님들 덕분에 제 업이 되었습니다. 부족하게 시작한 인터넷 판매인데 한분 한분 늘어가는 고객님들과, 지금도 옆에서 고생하시는 부모님께 감사드리기 위해 이 글을 씁니다.
 
  걸음마를 시작했을 때부터 저의 놀이터는 인삼밭, 수삼센터, 백작소(삼을 홍삼이나 건삼으로 가공하는 가내수공업을 하는 곳)였습니다. 인삼밭에서 뒹굴며 흙투성이가 되어도 함께 흙 뭍은 부모님의 얼굴을 볼 수 있는 그 곳이 제게는 최고의 놀이터였습니다. 하루도 빠지지 않고 일을 하러 가시는 부모님의 얼굴을 곁에서 볼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농사일에 부르터서 까칠한 손이였지만 제 얼굴에 묻은 흙이며 코를 닦아주던 어머니의 손이 가장 부드럽고 따뜻하게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청소년기에 접어들면서 흙 묻은 부모님의 옷과 쩍쩍 갈라진 손이 보기 싫었습니다. 어머니의 흙 묻은 옷이 부끄럽게 느껴질 때도 있었습니다. 
 
  ‘왜 매일 밭에 나가고 장에 나가면서 고생을 할까. 하루라도 좀 쉬시지. 아 짜증나.’

 속상한 마음과 부모님에 대한 답답함이 청소년시절 저에게는 항상 어머니께 짜증을 내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새벽에 나갔다 저녁에 들어오셔서 집안일까지 하느라 12시가 다 되서 주무시는 어머니에게 ‘고생하셨어요’ 하며 안마를 한번 해드린 적이 없습니다. 저만 편하면 되고 어머니께 짜증을 내는게 청소년시절 저에게는 당연하게 여겨졌습니다. 철이 없어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 드려야 할지 몰랐습니다. 
 
 군대에 가고 부모님과 떨어져 있으면서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군대에 가는 제 모습을 보며 눈물짓는 어머니. 저희 어머니도 다른 사람처럼 여자이고 여리신 분이라는 걸 알았습니다. 저희를 키우시느라 억척스러워 질 수밖에 없었던 걸 좀 늦게 깨달았습니다.

 
 부모님을 도와드릴 일이 뭐가 있을까 생각하다 인터넷 판매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일을 시작하며 제 어머니 같으신 분들이 삼이 정말 좋다고 말씀하실 때마다 부모님께 죄송한 마음을 하나씩 갚아나가는 것 같았습니다. 고객님들의 한마디에 잠을 설치도록 걱정도 하고 기뻐도 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제가 저희 부모님처럼 옷에 잔뜩 흙을 묻히고 다닙니다. 부모님의 마음을 깨달을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상품, 좋은 인삼으로 보답드리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농장이야기 (96)
인삼 / 수삼정보 (27)
홍삼정보 (7)

최근에 받은 트랙백

티스토리 툴바